2021.02.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4.2℃
  • 맑음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구미일번지 자문위원을 공개 모집합니다

김영식, “문재인 대통령은 신한울 3,4호기를 살려내라”

URL복사

국민의힘 탈원전·북원전 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23일 기자회견을 열어 22일 정부의 신한울 3,4호기 공사계획 인가 기간을 2023년 12월까지 연장한 것과 관련해 “사실상 우리나라 원전에 대한 사망선고를 한 셈이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탈원전·북원전 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권성동 국회의원을 위원장으로 이철규, 윤한홍, 성일종, 조태용, 김영식, 구자근, 김웅, 조수진 국회의원이 활동중이다.

 

이들은 23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신한울 3,4호기를 살려내라”며 한수원이 발표한 신한울 3,4호기 발전사업허가 연장를 문제 삼았다.

 

위원회는 “수세에 몰리니 아예 공사 재개를 취소해 버렸다”며 “원전 공사여부가 북한의 필요에 따라 달라지니 과연 우리나라 에너지 정책은 누굴 위한 것인지 묻고싶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가 4년째 표류하며 발생한 손해비용을 고려하면 당장 공사를 재개해야 한다”며 “법적 책임을 회피하고 차기 정권으로 결정을 미루며 시간을 벌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한울 3,4호기는 매몰비용만 최소 6500억원에 달한다. 백지화된다면 경북 울진 지역의 경기 악화로 경제 피해액만 수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며 “월성 1호기를 7000억원 들여 수명연장을 해놓고 경제성 조작을 통해 강제 조기 폐쇄를 한 것보다 더 많은 국가적 손실이 발생하는 셈이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국민의힘에서는 신한울 3,4호기 살리기 운동을 전국적으로 펼쳐 탈원전 정책의 부당함과 불법성을 만천하게 알리겠다. 공사와 관련된 모든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사과하고 에너지 정책을 원상복구 하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영상뉴스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