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8.5℃
  • 흐림서울 7.9℃
  • 대전 7.8℃
  • 대구 7.3℃
  • 울산 9.4℃
  • 광주 5.0℃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구미일번지 자문위원을 공개 모집합니다

상주시,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BTJ열방센터 법인 취소 검토 요청

URL복사

상주시(시장 강영석)는 15일 경상북도에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과 진단검사 거부, 집합금지명령 위반 등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BTJ열방센터(전문인국제선교단)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 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주시 BTJ열방센터 허가취소촉구 서명운동본부’는 상주시청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지난 1월 22일부터 2월 9일까지 상주시 전역에서 벌인 서명운동의 결과 보고회를 가졌다.

 

 

희망상주·상주타임즈·참언론시민연대 등 시민단체의 대표들은 ‘이철우 도지사는 BTJ열방센터 허가를 취소하라’는 구호와 함께 진행한 서명운동에서 총 1만 8822명(전자서명 1194명 포함)의 시민이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상주 정치권과 상주시는 강력하게 대응하지 못해 사태가 일파만파 퍼졌다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식 대응을 반성하라”고 말했다. 

 

이어 이철우 도지사에게는 “열방센터 대응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고 상주시를 한 번도 방문하지 않은 과오를 반성하고 인가를 취소하라”, 상주시의회에게는 “이번 사태에 대해 미온적인 무책임을 반성하고 상주 현안을 활발하게 논의해 본연의 직무에 충실하라”고 지적했다.

 

또한 열방센터에게는 “코로나19 전국전파 진원지 중 하나라는 오명을 덮어씌우고도 적반하장으로 정당한 공무집행에 대항해 소송을 제기한 것을 취소하고 시민과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서명운동본부는 “대다수의 선의의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이미지를 좋게 전화위복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열방센터 측의 협박이나 회유는 없었가라는 질문에 “그들은 신앙심이 매우 두터워 가만있진 않았다. 그저 ‘열방은 열방을 지켜라, 우리는 상주를 지키겠다’는 취지로 사전에 막지 못한 정치권과 행정당국 시·도에도 책임을 묻겠다”며 “서명운동 기간동안 정치·종교·행정을 욕하지 않겠다는 약속도 지켰다”고 말했다.

 

한편 성명 발표 이후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과 진단검사 거부, 집합금지명령 위반 등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BTJ열방센터에 대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에게 법인설립허가를 취소를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포토뉴스



영상뉴스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