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5.5℃
  • 울산 6.5℃
  • 광주 5.3℃
  • 부산 7.0℃
  • 흐림고창 3.9℃
  • 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구미일번지 자문위원을 공개 모집합니다

칠곡군 석담 선생 종갓집, 거리두기 차례로 전통 이어가

5인이상 집합금지, 4명이서 차례지내
음복 도시락으로 방문객과 음복 대체

URL복사

칠곡군(군수 백선기)의 한 종갓집 사당에서는 설 명절에 5인 이상 집합금지 지침을 지키면서 조상에게 차례를 지내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지혜를 선보여 화제다.

 

 

칠곡군 지천면에 조선 중기 공조참의를 지낸 석담 이윤우 선생의 16대 종손인 이병구 씨(68)은 떠들썩 했던 예년과는 달리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이번 설 명절 차례는 4명만 모여 지냈다.

 

이 종갓집의 명절은 사당입구까지 사람들도 붐빌정도로 가득 찬 풍경을 이뤘으나 올해는 달랐다. 입구에는 손소독제가 마련되었고 방문객들은 이를 따라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병구 씨는 “보통 설날이면 50여 명이 모였으나 일일이 전화를 걸어 협조와 양해를 구해 올해는 인근 지역의 친척 등 4명만이 모여서 차례를 올렸다”고 말했다.

 

또한 차례를 지내고 난 뒤 종친들과 사랑방에서 덕담을 나누며 음복하는 풍경마저도 도시락으로 대체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음식을 차리지 않고 각자 집으로 돌아가 먹을 수 있도록 음복 도시락을 별도로 준비해 참배하러 오는 종친 등 방문객들에게 건냈다.

 

 

이 씨는 "제사에 있어 음복의 예가 마지막 순서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부득이하게 도시락으로 각자 집에서 음복하는 방법을 택했다”며 “조상님들도 이런 사정을 충분히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음복 도시락에는 전, 강정, 과일, 유과, 약과, 생수 등과 함께 식혜와 수정과를 건내며 방문객들을 빈손으로 돌려보내지 않았다.

 

이병구 씨는 “부모의 생명과 자신의 건강을 위한 방법을 찾아 실천하는 것이 코로나19 시대의 효도”라며“모든 국민들이 설 명절 연휴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영상뉴스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