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3.1℃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4.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10월 구미TV방송 개국 예정

성주군 농민회, '비례의원 임기 나눠먹기' 국민의힘은 사과하고 책임져라!

URL복사

성주군 농민회는 6일(화) 11시 국민의힘 경북도당 앞에서 성주군 비례의원의 임기나누기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농민회는 대구 소재 국민의힘 경북도당이 있는 빌딩 앞에서 당사자 출당 조치를 비롯한 징계와 당사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농민회는 지난 2018년 6.13 전국지방선거에서 현 국민의힘 소속 비례대표 출마자 1,2번이 임기를 2년씩 나누기로 서명한 확인서와 미리 써둔 탈당신고서를 지난 6월에 공개했다며, 이는 경력이나 재산을 허위 기재한 것 처럼 미리 선거전에 의원직 임기 나누기를 알리지 않고 2년간 숨긴것은 선거법의 취지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명 임기 2년 순환제는 이전에도 전국 여러 지역과 정당에서 있었으며, 정당마다 그에 대한 당규도 있어 선거 이전 유권자들이 알 수 있었지만,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에서는 그런 제도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당에서는 당규에도 없는 행동에 대해 4개여월이 지나는 동안 어떠한 공식적인 의사 표시나 제명·탈당권유·경고 등 징계나 유감표시조차 없었다고 전했다.

 

 

농민회는 유권자에 대한 존중과 두려움이 없다면 이와 같은 일이 반복 될 것이라며, 사과문 발표와 더불어 당사자들에 대한 출당을 비롯한 징계로 책임지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당사자인 비례의원에게 지역 유권자들을 존중하고 당원으로서 충성심을 보여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포토뉴스



영상뉴스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